언론보도

[연합뉴스] 툭하면 고장·오류…北 접경지 軍경계시스템 '구멍'

2021-07-08
조회수 199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북한 접경지역 군(軍)경계시스템의 고장·오류가 빈번하지만, 제때 수리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이 국방부에서 확보한 자료를 보면 해병대 2사단이 관할하는 인천 강화도 등 해안·강안 73㎞ 구간의 과학화경계시스템에서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2천126건의 고장 및 오류가 발생했다.


시스템을 구성하는 전선 형태 '광망'이 강풍으로 훼손되는 경우가 많았다.


작년 9월 태풍 링링으로 광망 645개가 고장 났는데, 정비인력은 고작 2∼3명에 불과했다. 인력 부족 탓에 정비에는 139일이 걸렸다.


정비 순서가 밀리면서 복구에 183일 걸린 경우도 있었다.


광망이 절단되거나 훼손되면 인근 철책의 50∼200m 구간에서 침투상황 감지가 불가능해진다.


안규백 의원은 "해병 2사단이 관할하는 구역은 북한과의 거리가 1.5㎞에 불과해 탈북자 귀순이 22차례, 월북 시도가 5차례나 있었다"며 "경계작전 유지를 위해 정비인력을 보강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 원문 : https://www.yna.co.kr/view/AKR20201014178700001?input=1195m


홈페이지 : http://safe100.or.kr/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AGBhope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hannel/UChwmas8xf5M_wnuqN-miup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