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연합뉴스]"전차 사격중 승무원 교대…일부 장병 청력 이상 호소"

2021-10-15
조회수 50

안규백 의원 지적…"인근 학교 듣기평가로 서두르다 수칙 미준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육군 부대가 전차 사격훈련을 하면서 안전 수칙을 어겨 장병들이 위험에 노출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3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이 육군본부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 예하 부대는 지난 9월 전차 사격을 진행하는 도중 전차 승무원을 교대했다.


안전 수칙은 사격의 충격 등으로부터 병력을 보호하기 위해 사격을 하는 동안에는 전차 주변의 병력 이동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장병은 지휘관 지시에 따라 사격 도중 전차 외부에서 이동했고, 사격 후폭풍과 충격에 노출돼 청력 이상을 호소했다고 의원실은 설명했다.


해당 부대는 전차 간 교대 시간을 줄이기 위해 전차 간 충분한 안전거리도 확보하지 않았다.


전차 영점사격을 할 때 전차 간 3.6m 이상의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하지만, 훈련 당시 거리는 1m에 불과했으며 이로 인해 차폭등과 사이드미러 등 전차 장비가 파손됐다.


부대가 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이유는 훈련 당일 인근 중·고등학교에 듣기 평가가 있어 제한된 시간 내에 훈련을 마치기 위해서였다.


훈련 종료 후 일부 장병이 국방헬프콜을 통해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를 전해 들은 사격통제지휘관은 "지금은 사격훈련이 종료됐으니 문제가 없다"며 안일하게 대응했다고 의원실은 지적했다.


bluekey@yna.co.kr


김동현(bluekey@yna.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001&oid=001&aid=0012717803